요리

칼칼하고 시원한 묵은지 콩나물 김치국

 칼칼하고 시원한 묵은지 콩나물김치국



전 가끔 즐겨 올리는 국물이 있는데 바로 묵은지 김치 콩나물국이에요


입춘이 지났음에도 기온은 여전히 깊은 겨울이네요


이렇게 추울땐 국물없는 식탁은 더 노오노에요



우선 냉동실에 있던 멸치를 꺼내서


 프라이팬에 달달달 볶아 주어요.


그래야 비릿한 맛이 날아 가거든요.


.

우선 멸치는 달군팬에 달달달 볶아주고


비린맛이 날리기에 최고


다음으로 


냄비에 물과 멸치.다시마를 함께 넣고


  10분간 끓여준후 아웃









콩나물은 씻어서 잠깐 옆에 두어요


묵은지는 쫑쪼ㅇ 썰어서 요것두 옆에 두시구요 



10분~15분간 끓인 멸치 육수에 콩나물,묵은지김치를 함께 넣고


20분간 더 팔팔 끓여 주시고 간은 약간 묵은지에 들어 있으므로


소금간을 하셔도 되고 저는 국간장을 살짝 했어요..






시원하고 칼칼한 묵은지 콩나물김치국이 완성되었어요.


아주 간단하고도 맛있는 콩나물 김치국이에요..ㅎㅎ





tip: 프라이팬에 달달 볶은 멸치와 다시마를 넣고 육수를 만들어 주어요



육수는 10분에서 15분이면 되구요. 


콩나물과 묵은지 함께 넣고 끓이면 완성



간단하고 시원한 묵은지 콩나물 김치국 끓이기 쉽죠잉?




시원하고 아삭아삭한 묵은지 콩나물 김치국


아직은 겨울이라 쌀쌀한 주말


지난해에 담은 묵은지로 콩나물 김치국과 


따뜻한 밥 한공기


아침에 입맛없다 투정하는 아들넘 밥먹이기 딱이네요 


과음한 남편님 속풀이에도 굿~




와~~ 요 콩나물 김치국 한그릇


누구나 끓이기 어렵지 않겠죠





잇님들도 뜨끈한 콩나물 김치국 드시고 건강하고 활기찬 한주 되세요



  • 대한민국파이팅복사홍보하자 2019.08.28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국 사퇴 촛불 집회하는 학생들 정체성이 매우 수상하다




    당신들 정체성과 진정성이 매우 수상하고 한심하다




    조국 사퇴 촛불 집회하는 학생들이여 !!




    도덕적으로 매우 심각한 문제가 있는 전과 11범 이명박 대선 나올때는 왜 사퇴하라고 촛불 집회 안했나 응답하라 ?




    전과 11범 이명박 의심이 가면 인터넷으로 확인하시요 검찰에서 확인하고 발표한 내용입니다 !!




    조국 사퇴 촛불 집회하는 학생들이여




    여비서 먹은 전과 6범 안희정과




    총각 시칭해서 여배우 먹은 전과 3범 이재명과




    댓글 조작 국민 속인 전과 3범 김경수는




    왜 사퇴하라고 촛불 집회 안 했는가 ?? 응답하라




    조국 사퇴 촛불 집회하는 학생들이여




    당신들 정체성과 진정성이 매우 수상하고 한심하다




    조국 교수님이 이런 썩은 정치인보다 낫다 !!!




    조국 교수님이 조국 대한민국을 위하여 일하길 적극응원합니다




    조국 힘내세요 조국 파이팅 대한민국 파이팅 !!




    ------------------------------------------------------




    *** 5분으로 정리한 나경원 딸 입시부정 *** (뉴스타파)







    아래 클릭해서 연결이 안되면 인터넷 주소복사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세요











    https://www.youtube.com/watch?v=hMvUJg52utQ















    https://www.youtube.com/watch?v=MlODdV6Zh_Q













    *** 조국 힘내세요 조국교수님 응원합니다 ***










    조국 교수님이 대한민국을 위하여 일하길 응원합니다!!




    조국 교수님이 조국울 위하여 일하길 응원합니다 !*+k**




    대한민국 파이팅 조국 교수님 파이팅 !!!




    아래 클릭해서 연결이 안되면 인터넷 주소복사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세요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seouluniversity&no=211864&page=3